이사장 인사말

갓난아기부터 100살 할아버지까지 국민 3만2천명이 마음과 뜻을 모아 설립한 세계 역사상 유례가 없는 국민 참여 재단입니다.
1995년 5월 독지가 고 김철호선생이 현금 5억 원과 토지 1만2천여 평을 한겨레신문에 기탁하면서 ‘뼈에는 색깔이 없다’는 말로 우리 민족 내부에 골 깊은 이념갈등을 해소하고 화해와 통일을 위해 힘써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한겨레신문은 그 소중한 뜻을 받들어 전 국민이 참여하는 국민통일재단을 설립키로 하고 광복 50돌을 맞는 1995년 8월에 재단설립 캠페인을 벌이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1995년 10월에는 사회 각계원로 23명이 모여 한겨레통일문화재단 설립을 발의하고 발의문을 채택했습니다. 이듬해인 1996년 1월부터는 한겨레신문사 지면을 통해 본격적인 발기인과 후원금 모집 캠페인을 벌였는데, 3만2천여 명의 국민 발기인으로 참여했고 5억여 원의 기금이 모였습니다. 1996년 7월 마침내 국민 3만 2천명의 이름으로 한겨레통일문화재단이 설립 발기인 총회를 열었습니다.
한겨레통일문화재단 이사장
정 세 현